아내의맛 함소원, 남편에게 질투하는 모습

 

출처 - 뉴스1 박하나기자

 

평소 TV를 즐겨보는 것이 아니라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이야기도 유튜브로 처음 접하게 되었는데요, 최근 아내의맛에 방

송된 근황에서는 진화의 친구 록천과 그의 친구들의 모임에 함소원이 찾아간 이야기가 방송 되었습니다.

 

 

진화가 연락을 받지 않자 함소원은 진화가 있는 곳을 직접 찾아갔고 그곳에서 또래 여성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진화

의 모습을 발견 한것이죠. 하지만 이는 진화가 록천을 도와주기 위해 참석한 것으로 오해가 풀렸고 함소원 역시 이 자리에 착석하게 되었는데요. 

 

 

이 자리에서 진화는 함소원을 신경 쓰지 않은 채 록천의 친구들과 능숙한 한국말로 어울리고 시종일관 웃으며 즐겁게 대

화하는 모습을 보고 함소원이 대화에 끼지 못해 뻘쭘해하는 모습이 다뤄졌습니다. 

 

 

최근 진화가 설리와 찍은 사진에 댓글로 누군가 '동년배랑 있으니 잘 어울린다' 라는 글을 남겨 함소원은 이를 봤고 이때

부터 나이에 예민해졌다. 며 속내를 털어놓았는데요. 

 

 

이에 록천의 친구들이 자리를 떠나고 함소원은 진화에게 누가 더 예쁘냐 물어봤고, 진화는 함소원이 더 예쁘다며 대답했

지만 함소원은 재차 확인하려 했고 이에 진화는 "예쁘고 안 예쁘고를 떠나서 나는 나랑 같이 살 수 있는 여자가 더 잘 어

울려"라고 대답해 함소원은 결국 웃음 짓고 끝이 납니다. 

 

 

이걸 보고 느낀게 꼭 함소원씨 같은 상황이 아니더라도 연애를 하다 보면 이렇게 질투하는 상황은 오고 대답에 따라 상

처를 받고 계속 마음에 담아두기도, 또 더욱 자존감이 올라가기도 하는데요. 제 3자 입장에서 남녀의 입장 모두 이해가

되네요. 

 

 

 

제가 처음 진화, 함소원 부부의 스토리를 보게 된 영상이 이 내용이었네요, 이걸 보고 재벌이라면서, 돈도 많으면서 왜이

렇게까지 하지? 대본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물론 경제 상황에 따라 돈을 아껴야 하는 상황이면 진화처럼 저렇게

지출을 하는 것은 철이 없는 것이지만 그게 아니니까, 진화에게 더 공감이 되고 마음이 기울더라고요. 

 

 

 

경제 수준에 비해 그렇게 낭비를 하지도 않는 것 같은데 왜 저렇게 잡을까. 그리고 둘의 대화를 보고 저도 느낀 점이 많

았는데 상대를 이해 하려기보단 자신의 입장만 고집하고 강요하며 뜻대로 안되자 힘들어하는 함소원을 보며 저도 참 많

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진화가 너무 많은 물건들을 사와 부부싸움을 하는 장면. 저는 이렇게 내용의 일부만 영상으로 봤기 때문일수도 있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 정말 사람 질리게 하는 성격이라고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저는 함소원씨의 모습을 보고 제 모습이

겹쳐 보였는데요,

 

저 역시도 비슷한 면이 있는 것 같아 대화 방식을 조금은 고쳐야겠네요. 어떤 사이든 틀어지지 않고 오래 함께 하려면 상대방의 입장에서 공감을 하고 존중을 하며 일방적인 강요보단 서로 소통이 되는 교감을 하는 것이 참 중요한 것 같아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